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문 대통령-5당 대표 "日 조치는 부당한 경제보복"

회차 : 438회 방송일 : 2019.07.19 재생시간 : 02:58

임보라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어제 청와대에서 회동을 하고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일본의 조치를 부당한 경제보복으로 규정하고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는데요.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을 위해 함께 지혜를 모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지금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해서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핵심 소재 부품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 나갈 것인지, 그에 대해서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야 5당 대표는 한 목소리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를 규탄했습니다.

녹취>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일본이 양국 관계를 파탄으로 끌고 갈 수 있는 그런 경제 보복 조치를 한 점에 대해서는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하고, 준엄하게 성토합니다."

회동은 약속된 시간을 훌쩍 넘겨 3시간 동안 진행됐습니다.
치열한 논의과정을 거쳐 나온 공동발표문 조항은 모두 일본의 조치와 관련한 대응방안으로 채워졌습니다.

녹취>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는 자유무역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며 한일 양국에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 데 정부와 여야는 인식을 같이 한다."

우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부당한 경제 보복으로 규정지었고 이를 즉시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가 한일관계와 동북아 안보 협력을 위협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인식한다며,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정부와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는 문구가 들어갔고,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 협력기구를 설치해 운영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김태우 / 영상편집: 최아람)
한편, 대일 특사나 고위급회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사안의 파장을 주시하면서 막판까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회동에서 대일 특사나 고위급 회담은 해법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지만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게 아니라며 협상 끝에 해결 방법으로 논해져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과거 한일 간 위안부 합의를 예로 들면서 양 정부 간 합의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며 피해자들의 수용 가능성과 국민 공감대가 있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