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日 수산물가공품 등 17개 품목 '방사능 검사' 강화

회차 : 460회 방송일 : 2019.08.21 재생시간 : 01:32

임보라 앵커>
정부가 조금 전 브리핑을 통해 수입식품 안전검사 강화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일본 수입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겠다는 게 핵심 내용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문기혁기자 브리핑 내용 전해 주시죠.

문기혁 기자 / 정부서울청사>
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수입식품에 대한 안점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방사능이 조금이라도, 그러니까 킬로그램당 1베크럴이라도 검출돼 반송된 이력이 있는 수입식품에 대해서는 모레죠, 오는 23일부터 안전 검사 건수를 2배로 늘립니다.
수거량을 2배로 늘려 더욱 철저하게 검사한다는 계획인데요.
기존에는 제조일자별로 1kg씩을 수거해 1번의 시험검사를 실시했는데, 앞으로는 제조일자별로 1kg씩 2번 채취해 2번의 시험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검사강화 대상품목은 가공식품과 농산물, 식품첨가물, 건강기능식품 등 모두 17개 품목입니다.
기타 수산물가공품을 비롯해 초콜릿가공품이나 블루베리, 커피 등이 해당합니다.
현재 정부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 8개현 수산물과 14개현의 27개 농산물에 대해서는 수입을 금지하고 있고, 그 외의 일본산 식품에 대해서는 수입건마다 방사능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검사결과 방사능이 조금이라도 검출되면 추가로 플루투? 등 17개 기타핵종 검사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고, 제출하지 않을 경우에는 모두 반송조치 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양세형)

지금까지 정부서울청사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