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지원···'스마트상점' 도입

회차 : 307회 방송일 : 2019.09.10 재생시간 : 01:44

유용화 앵커>
정부가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소상공인들의 온라인 시장 진출을 돕고, 4차 산업 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상점을 새롭게 도입합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이번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대책은 온라인 쇼핑 증가와 4차 산업혁명 등 소비. 유통트렌드 변화에 소상공인들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이를 위해 먼저, 소상공인들의 온라인시장 진출을 지원합니다.
소상공인이 직접, 또는 1인 크리에이터와 협업해 제품을 홍보, 판매할 수 있는 '1인 소상공인 미디어 플랫폼'을 구축하고, 스튜디오와 교육장이 있는 종합지원시설을 내년에 2곳 조성합니다.
TV홈쇼핑과 온라인쇼핑몰, V-커머스 등 채널별 입점과 글로벌쇼핑몰 입점 등 온라인 판로 지원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사업장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하는 '스마트상점 사업'을 내년에 새롭게 시행합니다.

녹취>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스마트상점을 보급해서 스마트 오더, 스마트 미러, 스마트 맵 등의 신기술을 소상공인 상점에 접목할 수 있도록 보급하겠습니다.”

아울러, 정책자금을 신설해 소공인들의 스마트공장 도입도 적극 유도할 방침입니다.
또, '명문소공인 제도'를 도입해 숙련기술 계승을 지원하고, 30년 이상 오랜 경험을 가진 '백년가게'를 올해 300개에서 2022년까지 1천 개로 확대합니다.
이밖에도 골목상권 전용상품권을 내년에는 5조 5천억 원으로 올해보다 1조 원 확대하고, 5조 원 규모의 특례보증 등 금융지원도 확대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정현정)
정부는 보다 많은 소상공인들이 이번 대책을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현장과의 소통을 통해 지속 보완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