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310곳 구축···전국서 30분 내 도달

회차 : 333회 방송일 : 2019.10.22 재생시간 : 02:04

유용화 앵커>
정부가 수소차 활성화를 위해 수소인프라와 충전소 구축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앞으로 3년간 수소충전소를 310곳까지 늘려 전국 어디서든 30분 내 도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정부의 구매 보조금 지원으로 증가하는 수소차 수요.
하지만 수소충전소는 전국에 31곳에 불과합니다.
정부가 2022년까지 수소차 6만 7천 대 보급을 목표로 전국 주요 도시와 고속도로에 수소충전소를 310곳까지 확충할 계획입니다.
이렇게 되면 전국 어디에서든 최대 30분 안에 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게 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의 '수소인프라와 충전소 구축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장기적으로는 2040년까지 수소충전소 1200곳을 확충할 계획입니다.
목표달성을 위한 지원도 강화됩니다.
기존 주유소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하는 융복합형과 충전소 설비를 간소화한 패키지형 등을 통해 입지 마련 부담을 줄이고 설비에 필요한 핵심 부품 국산화 비율을 확대해 구축비용도 절감할 계획입니다.
수소차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수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대책도 마련했습니다.
2040년까지 약 100만 톤의 수소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부는 인천과 울산, 여수 등 지역별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활용하고 액화천연가스, LNG 인수기지에서 해외수소와 액화 수소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수소 가격도 현재 1kg당 8천 원 수준에서 2040년까지 3천 원으로 낮출 계획입니다.
정부는 수소충전소 설치와 관련한 안전기준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이고, 가스안전공사 내 전담기관을 만들어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양세형)
또 운전자가 지역별 충전소 현황과 대기차량, 시간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이달 말까지 구축할 예정입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