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24% 감축"

회차 : 333회 방송일 : 2019.10.22 재생시간 : 02:00

유용화 앵커>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이 오늘 국무회의에서 심의 확정됐습니다.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에 비해 24% 줄이겠다는 것이 핵심 내용인데요.
임하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임하경 기자>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습니다.
2015년에는 파리협정을 체결해 선진국을 중심으로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이어오고 있는 가운데, 환경부 등 17개 관계부처가 저탄소 녹색사회를 만들기 위한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5억 3천6백만 톤으로 줄여, 2017년 배출량 대비 24%를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이를 위해 전환·산업·건물·수송 등 8대 부문에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섭니다.
석탄발전소는 새로 지을 수 없고 노후된 곳은 폐쇄해야 합니다.
화석연료는 사용을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이 낮은 연료로 대체합니다.
기존 건축물을 신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고 온실가스 배출이 적은 녹색건축물로 전환합니다.
2030년까지 전기차는 300만 대, 수소차는 85만 대로 저공해차 보급을 늘립니다.
이밖에 배출권거래제를 통해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기업의 책임도 강화합니다.
현재 3%인 유상할당 비율은 2021년부터 10% 이상으로 확대해나갈 방침입니다.
홍수나 가뭄 등 이상기후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예보 시간과 범위를 늘리고, 폭염·한파 위험지도를 만들어 기후변화 대책 마련에 나섭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국내 기후변화 전문가가 국제기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고 미래세대가 친환경 생활과 소비를 실천하도록 교육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