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日, 군함도보고서에 '강제노역' 빠져···"유감"

회차 : 353회 방송일 : 2019.12.03 재생시간 : 01:53

이혜은 앵커>
일본이 강제 노역 시설을 세계 유산으로 등재하면서, 한국인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희생자들을 기릴 것을 약속했지만 4년째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유감을 표하고 후속 조치를 성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일본은 지난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메이지 시대 산업시설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했습니다.
군함도를 포함해 강제노역 시설 7곳도 포함됐습니다.
당시 일본은 일부 시설에서 한국인 등이 자기 의사에 반하게 동원돼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 노역했다고 인정하고, 희생자들을 기리는 정보센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첫 번째 후속 조치 이행경과보고서에는, 강제라는 단어 대신 일본의 산업을 지원했다고 표현했고, 정보센터도 나가사키현이 아닌 도쿄에 만들겠다고 해 논란이 커졌습니다.
최근 제출된 2차 보고서에도 달라진 내용은 크게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우리 외교부는 대변인 논평을 통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또 세계유산위원회가 당사국간 대화를 권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우리 측의 지속적인 대화 요청에 응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보고서를 작성, 제출한 것도 실망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일본이 국제사회에 약속한대로 강제 노역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후속 조치를 성실히 이행할 것과, 조속히 이와 관련된 대화에 응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