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관광거점도시' 5곳 선정···"지역 관광 육성"

회차 : 390회 방송일 : 2020.01.29 재생시간 : 02:29

이혜은 앵커>
문화체육관광부가 부산광역시와 강원도 강릉 등 전국 5개 도시를 관광거점도시로 선정하고 향후 5년간 집중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수도권에 집중된 방한 관광객 수요를 분산시켜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서인데요.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1750만 명.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대부분 서울 관광에 집중돼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늘어나는 관광객 수요를 지역으로 분산하기 위해 전국 5개 도시를 관광거점도시로 선정해 육성합니다.

녹취> 박양우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방한 관광시장이 계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외국인관광객이 지방으로 확산될 수 있는 새로운 관광거점을 육성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번 사업은 외국인관광객 유치 확대와 지방 확산을 위해서 세계적인 수준의 지역관광도시를 육성하는 사업입니다."

국제관광도시에는 부산, 지역관광거점도시에는 강원 강릉, 전북 전주, 전남 목포, 경북 안동 등 4개 도시가 선정됐습니다.
기본적인 관광 인프라 시설이 우수한 부산은 향후 남부권 국제관문도시로서 발전 잠재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지역관광거점도시는 지역 고유 관광자원뿐 아니라 주변 지역과의 관광 연계성 등이 종합적으로 평가됐습니다.
강원 강릉은 평창동계올림픽 유산을 활용한 관광자원이 풍부하고, 자연환경과 전통문화 등 보유자원을 활용해 동해안권 관광거점도시가 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전북 전주는 전통문화 브랜드가 확고한 도시로서 현재 활성화된 한옥마을 관광사업을 도시 전체로 확대해 육성하겠단 계획이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전남 목포는 근대역사문화, 경북 안동은 유교문화 등 관광자원이 활성화돼 있으며, 인근 지역과 업무협약을 통해 관광거점도시로서 역량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선정된 도시는 향후 5년 간 관광환경과 안내체계 구축에 정부 지원을 받게 됩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김종석)
올해만 국비 159억 원을 투입해 도시 브랜드 전략 수립, 통합관광정보제공 시스템 구축 등 관광환경 정비사업이 추진됩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