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문 대통령 "'n번방' 회원 전원조사 필요"

회차 : 669회 방송일 : 2020.03.23 재생시간 : 02:21

김용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벌어진 미성년자 성착취 사건, 이른바 'n번방 사건'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습니다.
회원들의 전원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경찰청 특별조사팀이 강력히 대응해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진향 기자>
청소년 성 착취물이 불법 제작 유포된 텔레그램 n번방.
n번방에 대한 운영자로 알려진 '박사'의 신상을 공개해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한 청와대 국민청원은 300만 명을 넘어 역대 최다 동의를 갈아 치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n번방 사건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아동 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가 불법영상물 삭제 뿐 아니라 법률 의료 상담 등 피해자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는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아동 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주문했습니다.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도 지시했습니다.
이를 위해 필요하다면 경찰청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되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를 향해서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해온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김종석)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번 지시를 하게 된 것은 n번방 사건이 여성 뿐 아니라 우리 사회 안전과 인권에 대한 인식에 근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