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문 대통령, 현충일 추념식 참석···대전현충원서 거행

회차 : 488회 방송일 : 2020.06.04 재생시간 : 01:48

유용화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합니다.

신경은 앵커>
대전 현충원 현판이 안중근 의사의 서체로 바뀐 뒤 열리는 '첫 번째 행사'입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6일(내일),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합니다.
올해 추념식은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립니다.
대전현충원 현판이 안중근 의사의 서체로 교체된 뒤 열리는 첫 행사입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당초 현충일 추념식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할 예정이었으나,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로 수도권 방역이 강화되면서 장소를 대전으로 옮기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재작년 현충일 추념식은 대전, 지난해 추념식은 서울에서 열린 바 있습니다.
참모진들이 사전에 문 대통령에게 추념식 참석 여부를 문의하자, 문 대통령은 서울이 안된다면 대전에서 하면 되지 않겠나라며 대전현충원에서의 추념식 개최를 지시했다는 설명입니다.
강 대변인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을 기리는 기념식을 거를 수 없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판단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추념식은 애국의 현장에서 나라를 지켜낸 평범하면서 위대한 국민의 어떤 희생도 국가가 반드시 기억하고 책임지겠다는 의미를 담아 거행된다며 국가는 잊지 않는다, 대통령도 잊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편집: 박민호)
한편 전국 시, 군 단위로 거행되는 지방 추념식은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되거나 축소돼 진행될 방침입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488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