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초고령 사회 눈앞···'노인 빈곤' 해결이 숙제

회차 : 244회 방송일 : 2018.10.02 재생시간 : 02:10

김용민 앵커>
오늘 10월 2일은 노인의 날입니다.
우리나라는 OECD국가 가운데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데다 노인 빈곤은 갈수록 심화하고 있어 문제가 큽니다.
우리 사회 노인세대의 현주소를 이혜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이혜진 기자>
앞으로 불과 7년 후인 2025년, 우리나라는 국민 5명 중 1명이 65세 이상인 초고령 사회로 진입합니다.
한국의 고령화 속도는 OECD회원국 1위로 유례없이 빠른데, 문제는 노인 빈곤율도 가장 높다는 겁니다.
노인 빈곤율은 46.7%로, OECD회원국 평균보다 3배 이상 높습니다.
노인 두 명 중 한 명은 가난에 허덕이고 있다는 이야깁니다.
"실제 국가인권위원회가 65세 이상 노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의 노후 생활을 가장 어렵게 한 건 '가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빈곤의 악순환이 거듭되는 가운데, 우리나라 노인 4명 중 1명은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고 고독사를 걱정하는 노인도 23.6%나 됩니다.
정부는 이렇게 갈수록 심화하는 노인빈곤 문제를 해결하고 충분한 노후소득을 보장하기 위해 기초연금 인상과 돌봄서비스 강화, 일자리 마련 등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녹취>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어르신들이) 일하시면서 생활에 보탬이 되고 보람을 찾을 수 있도록 일자리도 많이 만들 것입니다. 올해 8만 개를 늘려 60만 개 일자리를 지원하고 2022년까지 80만 개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노인 문제 관련 숙제를 가득 안고 올해 22번째 맞는 노인의 날.
(영상취재: 홍성주, 한성욱 / 영상편집: 최아람)
행사에 참석한 어르신들은 노인 세대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차영식 / 부천 소사 노인회장
"국가에서 노인 복지를 위해 많이 일해주셨는데 (노인들이) 양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더 힘써주시길 바랍니다.)"

인터뷰> 박종애 / 광명시노인회장
"(노인들에게) 걸맞은 교육을 다시 시켜서 재활용할 수 있는 일자리가 시급하지 않을까..."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