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신규확진 110명···"개천절 집회 엄중 대응"

회차 : 566회 방송일 : 2020.09.23 재생시간 : 02:51

신경은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만에 100명이 넘었습니다.
'개천절 집회'에 대한 우려도 덩달아 커지고 있는데요.
정부는 집회를 '강행'하는 단체가 있다면, 법에 따라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혜진 기자입니다.

이혜진 기자>
하루 기준 신규 확진자는 110명입니다.
국외유입 11명, 지역발생 9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 영등포구 증권사 직원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같은 지역 마트에서도 확진자 5명이 나왔는데 개업축하 모임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밖에도 수도권 사우나와 오피스텔, 직장과 교회, 요양시설 관련 확진자가 다수 나왔습니다.
포항 병원과 부산 건강용품설명회 관련 추가 확진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나흘 만에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1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정부는 지역사회 곳곳에 '숨은 환자'가 많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중이 26.6%까지 늘었는데, 이는 지역사회 곳곳에 '조용한 전파'가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녹취> 김강립 / 중대본 총괄대변인(복지부 1차관)
"적어도 초기의 재유행은 상당히 통제되고 있는 상황으로 들어오고 있다고는 보고 있습니다. 다만, 그런 상황이 1단계로의 조정과 같이 안정적인 상황으로 가는 데는 적지 않은 시간과 노력이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이런 가운데 정부는 다음 달 3일 집회를 강행하는 단체는 법에 따라 엄중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광복절 서울 도심집회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만큼 방역 목적에서 일시적으로 제한해야 한다는 게 정부 입장입니다.
실제 당시 집회 참가자를 중심으로 수도권뿐 아니라 다른 지역으로도 집단감염이 번지면서 확진자 623명이 발생했습니다.
한동안 잠잠했던 코로나19 감염이 집회를 계기로 재확산 된겁니다.
정부는 집회 강행 시 즉시해산과 현장검거로 조치하고 위반 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처벌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가짜뉴스와 방역조치 비협조 사례가 늘어 우려된다며 방역당국을 신뢰하고 공동체를 위해 연대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백영석 / 영상편집: 박민호)
또, 가을 이후 재유행을 막아야 올해 이후 예상되는 코로나19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모두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566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