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정책 와이드

방사성 물질 해양관측 감시체계 가동

방송일 : 2011.04.15 재생시간 : 1:43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방사성 물질에 대한 국민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우리나라 주변 해역에 대한 전면적인 방사능 감시체계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김세로 기자입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7등급으로 상향조정됨에 따라, 정부가 우리나라 주변해역에 대한 전면적인 감시체계를 가동합니다.

방사성 물질이 곧바로 우리 바다에 유입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분석되지만, 세슘 등의 방사성 물질은 반감기가 최대 30년에 달해, 태평양을 돌아 적은 양이 유입되더라도 해양퇴적물과 해양생물에 장기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 입니다.

정부는 우선 이번달부터 오는 8월까지 우리나라 주변해역 예순네곳을 선정하고, 두 달 주기로 시료를 채취해 방사성 물질의 검출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김우철 과장 / 국토해양부 해양환경정책과

“교과부, 원자력안전기술원이 조사하는 것 외에 따로 64개소를 지정해 방사능 검출 여부를조사한다. 좀 더 촘촘히 하는 것임”

특히 일본 원전사고 해역의 바닷물이 대마난류를 타고 우리나라 남해안과 동해안으로 유입되는 대한해협에 대해서는, 매달 시료채취와 분석작업이 이뤄집니다.

아울러 정부는 일본 원전사고의 사태추이를 감안해 8월 이후에도 해양관측 조사를 연장 실시할 계획이며, 내년부터 2020년까지 중장기적인 조사계획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이번 해양관측 조사는 국토해양부 외에도 해양환경관리공단, 국립해양조사원, 한국해양연구원 등 국내 주요 해양조사 기관이 참여하며, 시료 분석과 결과 발표는 교육과학기술부와 국립원자력안전기술원이 담당할 예정입니다.

KTV 김세로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