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송/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정부, 8백만 달러 대북인도지원 검토…21일 결정

                  2017.09.14 재생 시간 : 01:38 시청자 소감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백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21일 열리는 남북교류협력 추진협의회에서 지원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정부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4차 핵실험으로 2015년 12월 이후 정부의 대북 인도지원은 전면 중단돼 왔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오늘(14일) 기자들과 만나 오는 21일 예정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른 대북인도지원사업을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이를 토대로 지원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유엔 제재는 주민들이나 국제기구의 인도적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려는 목적이 아닌 만큼, 지난 12일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에도 위배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요청 받은 대북 인도지원사업은 세계식량계획의 아동.
                  임산부 영양강화사업 450만 달러를 비롯해 유니세프의 아동.
                  임산부 대상 백신필수의약품과 영양실조 치료 지원 350만 달러 등 모두 800만 달러입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유엔인구기금(UNFPA)의 제3차 북한인구총조사 사업에 6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는 앞서 2008년 실시한 제2차 북한인구총조사에 400만 달러를 지원한 바 있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