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질병 관리 및 예방

                  사망자 전년대비 244%↑…"진드기 주의하세요"

                  2017.09.14 재생 시간 : 01:44 시청자 소감

                  추석을 앞두고 벌초와 성묘를 하는 이맘때가, 야생 진드기에 가장 많이 물리는 시기인데요,
                  각별히 주의하셔야 겠습니다.
                  박천영 기자입니다.

                  다 자란 성충의 크기가 3mm도 채 되지 않는 작은소피참진드기.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SFTS를 유발하는 야생진드깁니다.
                  주로 4월에서 11월 감염이 잦은데, 올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환자는 121% 늘어났고, 사망자는 244% 급증했습니다.
                  털 진드기로 감염되는 쯔쯔가무시증은 9월에서 11월, 전체 환자의 90%가 발생합니다.
                  이 시기 유충이 왕성하게 활동하는데다 벌초와 성묘, 추수 등 야외활동이 잦아지기 때문입니다.
                  야생 진드기에 감염되면 SFTS의 경우 고열과 구토, 설사 등 소화기 증상과 더불어 백혈구와 혈소판 감소가 나타납니다.
                  쯔쯔가무시증은 고열과 함께 오한, 근육통, 발진 등을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야외활동을 한 뒤 1~2주 안에 이런 증상이 발생한다면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인터뷰> 서충원 /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밭, 산, 풀숲이나 덤불 등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장소에 들어갈 경우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외출 후 반드시 목욕이나 샤워를 하고 진드기가 피부에 붙어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SFTS의 경우 항바이러스제가 없는 만큼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KTV 박천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