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靑 '개' 식용금지·가축 제외 적극 검토

2018.08.10 재생 시간 : 01:53 시청자 소감

김용민 앵커>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 늘면서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동물복지와 관련한 청원이 많이 올라오고 있는데요.
청와대가 '가축에서 개를 제외하고, 개의 식용을 금지해 달라'는 국민청원에 답했습니다.
보도에 신국진입니다.

신국진 기자>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개를 가축에서 제외해 달라'는 청원과 '동물 도살 금지법 지지' 청원 두 가지가 올라왔습니다.
10일 현재 각각 청원에 21만 4천634명과 21만 2천424명이 참여했고, 청와대가 오늘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우선, 청와대는 "가축에서 개가 빠질 수 있도록 관련 규정 정비를 검토하고, 식용금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최재관 /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사회적 논의에 따라 단계적으로 제도가 개선될 필요가 있을 것 같고요. 최근 국회에서 전면금지법이 발의되고 있는 만큼 논의가 더 활발하게 진행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특히, 청와대는 지난 2004년 국민 10명 중 9명이 보신탕 판매를 금지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지만 올해 실시한 여론조사결과 18.5%만 식용에 찬성하고 있다며 검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전히 개를 사육하는 농장이 존재한다"면서 "이런 점을 생각해 이해당사자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종사자들의 생계도 걱정해야 한다며 사회적 논의에 따라 단계적으로 제도가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개를 가축에서 제외해달라는 청원에 대해서는 동물을 가축으로만 정의한 기존 제도가 시대에 맞지 않는 측면이 있다고 인정한 뒤 축산법 규정 정비를 약속했습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청와대 관계자는 정부가 필요한 논의에 적극 참여하고,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