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코치가 4년간 성폭행"···체육계 전수조사

회차 : 311회 방송일 : 2019.01.09 재생시간 : 02:12

김용민 앵커>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4년간 상습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 고소장을 냈습니다.
조 전 코치 측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체육계 성폭력 근절 대책을 내놨습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심석희 선수는 지난달 17일 조재범 전 코치의 폭행 혐의에 대한 2심 재판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이날 조 전 코치에게 상습 성폭행도 당했다며 경찰에 추가 고소장을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심 선수가 고등학생이던 2014년부터 평창올림픽 개막 두 달 전까지 4년 가까이 성폭행을 당했다는 겁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늘(9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열고 체육계 성폭력 근절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녹취> 노태강 /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정부는 지금까지의 모든 제도와 대책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할 생각이며 우리의 스포츠 선수들이 더이상 이런 야만적인 상황에 노출되지 않도록 정부는 앞으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생각입니다."

먼저, 외부참여형 위원회를 구성해 비위 전수조사를 대대적으로 실시합니다.
전 현직 국가대표 선수들은 물론이고 대한체육회와 장애인체육회 회원 단체를 대상으로 오는 3월까지 1차 조사를 진행합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엄중문책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성폭력 가해자의 징계도 강화합니다.
성폭력뿐 아니라 중대한 성추행으로 징계를 받은 경우 체육계에서 영구제명해 국내외 관련 단체에 종사하지 못하도록 합니다.
이를 위해 체육단체 간 성폭력 관련 징계정보 공유시스템을 구축하고, 인권전문가를 포함한 체육분야 규정 개선 TF를 구성합니다.
성폭력 피해자 보호도 강화됩니다.
문체부 스포츠 비리신고센터에 체육분야 성폭력 지원전담팀을 구성해 피해 신고 접수부터 법률상담, 수사기관 고발, 피해자 정서 회복 프로그램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할 예정입니다.
지도자 교육과정에서는 성폭력 예방교육을 강화합니다.
(영상취재: 오민호 송기수 임주완 / 영상편집: 김종석)
선수촌에는 인권관리관 제도를 도입해 상시적으로 훈련상황을 점검하고, 선수들을 보호할 예정입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