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생체인증부터 블록체인까지···164조 시장이 뜬다 [현장in]

회차 : 165회 방송일 : 2019.02.18 재생시간 : 02:49

신경은 앵커>
정맥으로 신분을 확인한다.
공상과학 영화 속 한 장면 같죠?
이미 생활 속에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기술이 발달하며, 보안 산업도 바뀌고 있는데요.
문기혁 기자가 현장IN에서 만나봤습니다.

문기혁 기자>
김포공항 국내선 3층에 마련된 바이오인증 게이트입니다.
미리 등록해놓은 손바닥 정맥으로 신분을 확인합니다.
신분증이 없어도 이렇게 손바닥만 대면 신분이 확인돼 탑승수속이 가능합니다.
도입한 지 1년 만에 서비스 이용객은 12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김기재 / 경기도 광명시
“신분증을 따로 준비할 필요가 없고, 줄을 기다릴 필요가 없고, 그런 게 가장 편한 것 같아요.”

편리할 뿐만 아니라 보안에 강하다는 것도 장점입니다.

인터뷰> 정연규 / 한국공항공사 스마트에어포트팀 대리
“손바닥 정맥이라고 하면 지문이나 얼굴 인식에 비해서 월등히 보안 수준이 높기 때문에 안전하게 국내선을 탑승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대기시간 없이 (생체인증으로) 신분 확인을 마치고 국내선을 이용하실 수 있는 큰 장점이 있습니다.
생체인증은 새로운 보안수단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AMI는 내년에는 세계인구의 절반이 생체인증 기술을 사용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이와 함께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로만 인식되던 블록체인도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미래 보안기술입니다.
은행연합회는 지난해 블록체인의 분산저장 기술을 접목한 은행 공동인증서비스, '뱅크사인'을 내놨습니다.
이 뱅크사인, 공용인증서 하나로 15개 은행을 이용할 수 있는데요.
인증서는 각각의 은행에 분산 저장되기 때문에 위, 변조 걱정 없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종혁 / 은행연합회 디지털금융팀장
“뱅크사인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보안을 한층 강화했습니다. 간단한 본인확인을 거쳐 다른 은행에서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고, 스마트폰과 연계해 PC에서도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같은 생체인증과 블록체인 등 미래 보안산업은 미래 유망산업으로 시장 규모도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해 127조 원이었던 시장 규모가 내년에는 164조 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올해 주목해야 할 5대 신산업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인터뷰> 김보경 / 한국무역협회 신성장연구실 수석연구원
“예전보다 스마트홈, 핀테크와 같이 다양한 IoT(사물인터넷) 기기들이 여러 가지 산업 분야에서 등장하면서 사실상 인터넷 해킹 위험이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이 범위나 영향력이 커진 것으로...”

우리 삶을 안전하면서도 편리하게 바꿔주고 있는 미래 보안산업, 164조 신시장을 잡기 위한 '쩐의 전쟁'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영상취재: 유병덕, 김명신 / 영상편집: 정현정)

현장인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