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하노이서 '비건-김혁철' 막판 의제협의 임박

방송일 : 2019.02.19 재생시간 : 01:50

신경은 앵커>
이번엔 북미 정상회담 소식, 짚어봅니다.
하노이에선 의제와 의전 조율이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는데요.
이번 주 후반에는 비건 김혁철 라인 실무 협상이 예상됩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의제를 조율할 실무협의가 곧 하노이에서 열립니다.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 직무대행,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은 오늘(19일) 평양을 출발해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미국 측은 알렉스 웡 국무부 부차관보 등이 먼저 출발한 데 이어, 스티븐 비건 대북 특별대표가 현지시간으로 내일(20일)쯤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이번 주 후반, '비건-김혁철' 라인의 막판 실무회담이 예상됩니다.
비핵화 실행 조치와 상응조치를 조율하고, 일명 '하노이 선언'의 합의문 초안을 작성하는 데 주력할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언론들은, 북미가 연락관을 교환하고 북한 내 연락사무소를 개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녹취> 민정훈 / 국립외교원 미주연구부 교수
"영변 핵시설 폐기하고 사찰, 검증한다면 인원이 상주하고 논의해야 하잖아요. 서로 연락을 수월하게 주고받으면서 의미있고 빠르게 진전할 수 있거든요."

의전 협상도 본격화되는 분위기입니다.
북미 협상팀이 함께 둘러본 하노이 오페라하우스가 회담장 후보 중 하나로 거론됩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은 사흘 연속 메트로폴 호텔을 찾아, 김정은 위원장의 숙소로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66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