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북미 대화 동력 살린다···한미정상회담 성과와 남은 과제는?

회차 : 371회 방송일 : 2019.04.12 재생시간 : 19:12

임보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만간 남북정상회담 추진 계획을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측에 이 접촉을 통한 북측의 입장을 전해달라고 요청했는데요, 서울 스튜디오로 연결해 관련 성과 짚어봅니다.
명민준 앵커 나와주세요.

명민준 앵커>
네, 서울 스튜디오입니다.
오경섭 통일연구원 연구위원과 이야기 나눠 보겠습니다.

(출연: 오경섭 / 통일연구원 연구위원)

명민준 앵커>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한미정상회담이 있었습니다.
우선 몇 시간 동안 어떻게 진행됐는지부터 짚어주시죠.

명민준 앵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직후 현지에서 한미 공동 언론 발표문을 공개했습니다.
주요 내용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정의용 /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한미 공동 언론 발표문(2019.4.11.현지시간)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할 방안에 관하여 의견을 같이 하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담대한 비전과 지도력으로 한반도 문제의 최종적이고 평화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평가하고, 지지하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 번의 정상회담을 통한 트럼프 대통령의 주도적 관여 노력이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유예를 포함하여 지금까지 진전을 이루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하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함으로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해 온 점을 높이 평가하였습니다. 양 정상은 톱다운 방식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는 점을 강조하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조만간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임을 설명하고, 차기 북미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의지를 재확인하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내 방한해 줄 것을 초청하였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초청에 사의를 표하였습니다."

명민준 앵커>
지금까지 정상회담 직후에 있었던 한미 공동 언론 발표문을 들어보셨는데요, 주요 내용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양 정상이 합의한 사항 정리해 주신다면요?

명민준 앵커>
이번 정상회담에선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시할 중재안에 이목이 집중되었는데요, 문 대통령이 제안한 중재안부터 짚어주신다면요?

명민준 앵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대북제재에 대한 생각도 밝혔습니다.
일단 대북제재를 유지한단 입장이죠?

명민준 앵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계획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조속히 북한의 생각을 알려달라고 화답했는데요, 역시 문 대통령의 중재역할이 앞으로도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봐야겠죠?

명민준 앵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내 방한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일각에서는 한미 정상회담 이후에 또 남북 정상회담이 이루어지고 그 다음엔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이 있을 것이란 전망도 있었죠.
가능성을 높이려면 어떤 전략을 세워야 할까요?

명민준 앵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시작으로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펜스 부통령과의 접견 시간을 가졌는데요, 어떤 성과가 있었다고 보십니까?

명민준 앵커>
한편 양국 핵심 참모가 3명씩 배석한 소규모 정상회담, 그리고 업무오찬을 겸한 확대정상회담도 잇따라 진행되었습니다.
아무래도 공동 언론 발표 내용 이외 보다 긴밀한 이야기가 오갔을 걸로 보이는데요?

명민준 앵커>
한편 단독회담 전에 백악관에서 양국 정상 부부가 만났습니다.
장소는 미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였는데 한국 대통령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죠? 굳건한 한미동맹의 상징적 장면이었다고 봐도 무방할까요?

명민준 앵커>
이번 회담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대화의 동력을 살리고 새 국면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되었는데요,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게 될까요?

명민준 앵커>
누구보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촉각을 세운 건 북한이었을텐데요, 북한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어떤 것을 기대하고 있었을 거라 보십니까?

명민준 앵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0일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4차 전원회의에서 ‘자력갱생’을 25번이나 입에 올렸습니다.
대내외적인 의미가 있다고 봐야겠죠?

명민준 앵커>
한편으론 ‘오판하는 적대 세력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주어야 한다’는 조금 강한 워딩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어떤 의미로 봐야 할지?

명민준 앵커>
이렇게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7번째 한미정상회담이 마무리되었습니다.
우리 정부의 남은 과제, 마무리 말씀으로 부탁드립니다.

명민준 앵커>
지금까지 오경섭 통일연구원 연구위원과 함께 이야기 나눴습니다.
고맙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