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치료·상담기관 지도' 개발···장애학생 인권보호 강화

회차 : 236회 방송일 : 2019.06.14 재생시간 : 02:26

임소형 앵커>
유은혜 사회부총리가 한 특수학교를 방문해 장애 학생들의 인권보호를 위한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정부는 인권보호 기관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지도 앱을 개발하는 등 장애학생 보호를 강화할 방침입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장애 학생을 캐비냇에 가두고, 폭력을 일삼은 사회복무요원과 교사들.
지난해 10월 서울 인강학교에서 벌어진 이들의 학생 폭행 실태는 충격적이었습니다.
또 강원도 태백시의 특수학교에서는 교사가 장애 여학생 3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정부가 지난해 12월 장애학생 인권보호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문제가 된 특수학교들을 공립학교로 전환해 정부의 관리 감독을 받도록 하고, 인권침해가 발생할 때 누구나 제보할 수 있도록 전국 시, 도교육청과 국립특수교육원에 온라인 지원센터를 구축했습니다.

제8차 사회관계장관회의
(장소: 서울 정인학교)

유은혜 사회부총리는 서울의 한 특수학교에서 정부대책의 현장 추진 상황을 살폈습니다.
유 부총리는 학생과 학부모의 의견에 귀 기울이며 장애학생과 가족이 존중받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관련 대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유은혜 사회부총리
"장애학생의 인권이 보호받는 교육환경과 우리 사회문화가 그렇게 정착될 수 있도록 함께 따뜻한 관심을 가져주시고, 범부처도 함께 더불어 행복한 포용의 가치가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특수학교 교직원을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확대 추진하고 중증 장애 학생들의 의사소통을 돕기 위한 행동지원 전문교원을 양성합니다.
또, 몸짓이나 상징표현 프로그램을 개발해 중증 장애 학생들의 의사 표현과 전달을 도울 예정입니다.
인권보호기관 지도 앱을 개발해, 인권침해를 당했을 때 곧바로 학생 본인이나 학부모가 지도 앱을 통해 쉽게 기관을 찾아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장애 학생의 학습권 강화를 위해 올해 안에 특수학교 3곳을 신설하고, 일반학교의 특수학급을 250개 이상으로 증설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유병덕 이수경 / 영상편집: 정현정)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