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중소기업 사업전환 문턱 낮춘다

회차 : 311회 방송일 : 2019.09.18 재생시간 : 02:01

신경은 앵커>
불확실한 시장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이 추진됩니다.
사업 전환 승인 요건을 완화하고, 경영 악화를 미리 막을 수 있게 지원합니다.
김용민 기자입니다.

김용민 기자>
빠르게 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업의 대응은 필수입니다.
하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각종 규제와 사업 전환 승인 기간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다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정부가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회의를 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중소기업을 위한 맞춤 사업구조 개선을 지원하는 겁니다.

녹취> 홍남기 / 경제부총리
"사업전환, 경영악화 방지, 회생지원의 단계별 지원방안을 체계적으로 정비해 중소기업의 대응역량을 제고하고, 발 빠른 구조개선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우선 사업 전환을 쉽게 하도록 했습니다.
매출액 30% 이상의 업종이 있어야 할 수 있었던 사업전환 신청 요건을 폐지하고, 평균 한 달 정도 걸렸던 승인 기간을 15일 이내로 단축할 계획입니다.
또 혁신성장 분야로 사업을 전환하면 전환자금의 40% 이상을 공급하는 등 지원을 확대할 방침입니다.
회생 기업의 경영 정상화와 실패한 기업인의 재기를 지원합니다.
회생신청을 할 때 법적 절차 시작 전, 채권자와 채무자가 사전 조정을 하도록 'Pre-회생컨설팅'을 신설하고, 회생절차 중에도 경쟁력 있는 기업에 4백억 원의 자금을 지원하는 재도약 패키지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성장 잠재성이 높은 기업의 경영악화를 막기 위해 경쟁력이 있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 300곳의 선정해 자금, 컨설팅을 집중지원합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박민호)
또 올 하반기 중에 124억 원의 예비비를 투입해 고용위기지역과 소재부품장비 업체의 기술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311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