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등·초본과 신분증이 '스마트폰 속으로'

회차 : 505회 방송일 : 2019.10.29 재생시간 : 02:14

임보라 앵커>
정부가 조금 전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환경에 맞춰 선제적 대응에 나선 건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천영 기자, 정부가 발표한 디지털정부혁신 추진계획, 어떤 내용이 들어있는지 전해주시죠.

박천영 기자 / 정부세종청사>
네, 오늘 정부가 발표한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계획의 핵심은 인공지능과 클라우드 중심의 디지털전환 시대를 맞아 국민이 좀 더 쉽고 편리하게 정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있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대국민서비스혁신, 공공부문 마이데이터 활성화 등 6개 우선추진과제를 선정했습니다.
먼저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보조금과 세금감면 같은 혜택을 몰라서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자격 여부를 미리 안내해주는 시스템을 구축합니다.
또 생애주기별로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한번에 안내받고 신청할 수 있는 원스톱패키지가 확대되는데요, 현재 출산과 상속 등 2개 분야만 서비스가 실시되고 있는데 오는 2022년까지는 임신, 육아 등 10개 분야로 늘어납니다.
이와 함께 민원인이 요청할 경우 보유기관의 동의없이도 자신의 행정정보를 민원처리에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임보라 앵커>
그리고 오늘 발표된 추진계획 안에는 이른바 종이증명서가 사라진다는 내용도 들어있다고 하는데요.

박천영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부는 올해말 주민등록 등본과 초본을 전자지갑 형태로 스마트폰에 저장해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인데요, 2021년까지 가족관계증명서와 인감증명서 등 300개까지 서비스종류를 늘릴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위변조 우려가 있는 기존의 플라스틱 카드대신에 안전성과 편의성이 높은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신분증도 도입됩니다.
콜센터 서비스도 개선됩니다.
공공분야에서 운영중인 156개 콜센터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통합해 전국 어디서 전화해도 접수부터 완료까지 상담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대통령비서설에 디지털정부혁신 기획단을 설치하고 다음달까지 각 분야별로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TF를 구성하는 등 오늘 발표한 계획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지금까지 정부세종청사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