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새내기 공무원들과 점심···"확실한 변화 보여줘야"

회차 : 387회 방송일 : 2020.01.22 재생시간 : 02:24

이혜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세종청사에서 신임 공무원들과 점심식사를 함께 하면서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새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를 당부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세종청사 구내식당을 찾았습니다.
두 번째 열린 '대통령과의 점심' 행사로 신임 공무원들과 만난 겁니다.
문 대통령은 새해 공직자들이 국민께 드릴 가장 큰 선물은 확실한 변화를 보여드리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더욱 분명한 성과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올해에는 더욱 분명한 성과를 내서 국민들이 그 확실한 변화를 분명하게 체감하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 공직자들이 올해 특별히 노력을 기울여야 할 도리인 것 같습니다."

새내기 공무원 11명은 공직 생활의 보람과 어려운 점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습니다.

녹취> 함정연 / 교육부 주무관
"근무가 힘듭니까?“
“업무량이 조금 많고 민원이 많은 부서로 알려져있고요.”
“민원부서가 더 힘들죠?”
“네.”

녹취> 배홍철 / 보건복지부 사무관
"제일 큰 애로는 역시 규제입니까?“
“규제 문제도 하나의 애로사항이기도 하고 저한테도 많이 어려운 전문적인 지식들이 많아서 어려운 것 같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 담당 공무원에게 접경지역에서 잘 막아냈다며 격려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우리 정부 들어서는 조류독감이 거의 발생하지 않았고 집돼지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추가 발생을 막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가슴 뿌듯하게 느껴도 될 것 같습니다."

장애가 있는 공무원의 근무 환경을 살피고, 육아휴직을 앞둔 부부 공무원에게는 올해부터 동시 육아휴직을 허용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연초부터 긍정적인 경제 전망이 높아지고 있다며, 젊은 공직자들이 주역이 돼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한 해가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이승준)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