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남성 육아 휴직자 2만 명 돌파···제도 지원 강화

회차 : 388회 방송일 : 2020.01.23 재생시간 : 02:09

이혜은 앵커>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남성이 해마다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2만 명을 넘어서면서 전체 육아 휴직자 5명 중 1명이 '아빠'였습니다.
부모가 함께 육아하는 사회 분위기에 더해 꾸준한 제도 개선이 남성 육아휴직 확대로 이어진 건데요.
이리나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리나 기자>
남성 육아휴직이 해마다 성큼성큼 늘고 있습니다.
육아휴직제도가 생긴 이후 처음으로 남성 휴직자가 2만 명을 넘어섰는데 전체 육아 휴직자 중 20%를 돌파했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4천6백 명이 늘어 26.2% 증가한 겁니다.
특히 소규모 사업장에서 남성의 육아휴직이 빠르게 퍼지는 추세입니다.
10인 미만 기업은 지난해보다 47.5% 늘었고 30인 미만 기업도 36% 증가했습니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이용자도 크게 늘었습니다.
남성의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이용자는 지난해 192명이 늘어 74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렇게 꾸준히 남성의 육아휴직이 늘 수 있었던 건 사회적인 분위기 변화와 경제적인 지원 제도의 뒷받침 때문이라는 평가입니다.
육아휴직과 단축 근로 급여 지원 혜택이 늘어났고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의 상한액이 꾸준히 인상됐습니다.
정부는 올해도 지원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먼저 부모가 동시에 육아 휴직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한 부모 노동자에 대한 육아휴직 급여 인상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또 사업주에게는 대체인력 등 인건비 부담이 발생하는 시기를 위해 지원금의 50%는 근로자의 육아휴직 사용 기간 중 3개월 단위로 지급하도록 개선합니다.
또 중소기업의 대체인력 인건비 지원을 월 60만 원에서 80만 원으로 인상했습니다.
(영상편집: 박민호)
정부는 남성의 육아휴직 증가 흐름에 맞춰, 마음 편히 사용 할 수 있는 여건 마련에 더욱 힘을 쏟기로 했습니다.

KTV 이리나 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