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공공시설부터 '친환경화'···전기·수소차 확대

회차 : 654회 방송일 : 2020.07.16 재생시간 : 02:20

김유영 앵커>
이번에는 그린뉴딜에서 대표적으로 추진하는 과제들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학교나 공공시설부터 친환경으로 바꾸고 전기·수소차 보급도 확대합니다.
임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임하경 기자>
우선 도시와 공간, 생활에서의 녹색 전환이 이뤄집니다.
학생들이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학교는 친환경 공간으로 탈바꿈합니다.
2천9백여 개에 달하는 오래된 학교는 태양광 발전시설로 리모델링하고 모든 교실에 와이파이 구축, 전자칠판을 설치합니다.
학교뿐 아니라 일반 공공시설도 이른바 그린 리모델링이 추진됩니다.
15년 넘은 공공임대주택과 국·공립 어린이집, 보건소, 의료기관, 문화시설이 대상입니다.
건물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의 일부를 태양광으로 대체하고 친환경 단열재로 바꾸는 겁니다.
녹색 사회로의 전환은 일상생활뿐 아니라 산업 분야에도 변화를 가져옵니다.
오는 2025년까지 100여 개의 공장은 폐기물을 다시 사용하고 재생에너지를 통해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는 '스마트 생태공장'으로 바꿉니다.
또 오염물질 배출에 취약한 소규모 사업장 9천 곳에 미세먼지 저감시설 설치를 지원합니다.
이처럼 사회 전 분야에 확대될 신재생에너지의 원활한 사용을 위해 투자도 확대합니다.
태양광과 풍력, 수소 분야 핵심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2025년까지 수소도시 6곳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온실가스 배출과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미래차 시장도 친환경으로 바꿉니다.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 대, 수소차 20만 대를 보급하고 이에 맞게 충전 인프라도 갖춥니다.
노후 된 차량은 LPG나 전기차로 전환하거나 조기 폐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그동안 승용차에 집중된 친환경차 전환은 화물차와 상용차, 건설기계로 확대합니다.

녹취>조명래 / 환경부 장관
"단순한 보급의 목표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이 보급을 통해서 친환경차 산업육성 그다음에 그에 대한 일자리 창출 이런 것을 동시에 우리가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자동차 부품기업의 기술력 확보를 위한 지원도 이어갈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