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그린뉴딜 청사진 발표···"저탄소 녹색사회로 전환"

회차 : 654회 방송일 : 2020.07.16 재생시간 : 02:33

김유영 앵커>
한국판 뉴딜 정책, 이번에는 그린 뉴딜에 대한 청사진이 나왔습니다.
기후변화에 대응해 훼손된 생태계를 복원하고 신재생에너지가 핵심인 녹색산업에 혁신을 불러 일으키겠다는 건데요.
이를 통해 온실가스 줄이기는 물론 오는 2025년까지 66만 개에 이르는 새로운 일자리도 창출한다는 계획입니다.
먼저 이리나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리나 기자>
기후위기 극복과 저탄소 사회.
정부는 그린뉴딜 정책의 핵심 과제로 이 두가지를 꼽았습니다.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저탄소 녹색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일상생활 속 환경부터 에너지, 산업 분야 등 사회 전 분야에 걸친 과감한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이산화탄소 순배출이 0이 되는 탄소중립 사회를 지향점으로 삼아 신재생에너지로 이뤄지는 사회 인프라와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녹취> 조명래 / 환경부 장관
"혁신적 녹색산업 기반을 마련하여 저탄소 산업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입니다. 아울러 경제사회 전환의 과정에서 소외된 계층과 영역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 대책도 추진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구체적인 계획과 목표치도 내놓았습니다.
2025년까지 그린뉴딜 사업에 73조 4천억 원을 투자해 일자리 65만9천 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같은 해인 2025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량의 20%에 달하는 1천2백만 톤을 줄이고, 태양광과 재생 에너지 설비를 지난해와 비교해 3배 이상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공공시설의 재생에너지 설비 설치로 제로 에너지화를, 녹색 산업단지 구축을 위해 2025년까지 10개 산업단지에 스마트 에너지 플랫폼도 구축합니다.

녹취> 성윤모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기존 에너지환경 문제에 대해서 개별 사업장 중심으로 접근을 했다면 이제는 거점 중심으로 인프라를 혁신해서 저탄소 시대에 경쟁력있는 제조공간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이와함께 저탄소 녹색 성장을 지원하는 금융활동인 녹색 금융에 대한 투자도 늘리고 기후변화에 대응력을 높인 스마트 그린도시도 25곳을 조성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빠르고 과감한 공공의 투자가 녹색사회 전환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그린뉴딜을 장기전략으로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정현정)

KTV 이리나 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