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코로나19' 장기화 대비···돌봄체계 강화

회차 : 560회 방송일 : 2020.09.15 재생시간 : 02:03

유용화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돌봄공백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돌봄체계를 한층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신경은 앵커>
정부 지원을 늘리고, '돌봄 공동체'를 확대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최근 긴급돌봄 서비스 이용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휴원과 휴교가 반복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미취학 아동이 있는 가정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와 비교할 때 두 배가량 이용률이 늘었습니다.
여성가족부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돌봄체계를 한층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먼저, '아이돌봄 서비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합니다.
만 12세 이하 아동이 있는 가정을 대상으로 원격수업 때에도 아이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서비스 비용을 연말까지 최대 90% 지원합니다.
아이돌보미에 대한 자격관리는 보다 강화합니다.
아동학대 등 물의를 일으킨 경우 돌보미 자격 정지 기간을 1년에서 최대 3년으로 조정하고 인,적성 검사도 실시합니다.
아이돌봄 서비스와 별도로 자녀의 원격수업에 도움이 필요한 가정에선 배움지도사 방문을 신청해 학습지도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여가부는 지역 내 돌봄공동체를 확대합니다.
올해 10개 지역에서 시범운영 중인 '돌봄공동체 활동'을 내년까지 확산하고 공동육아나눔터는 332곳 추가 신설합니다.
아이들이 공동생활을 하는 곳이니만큼 방역은 이전보다 한층 강화할 예정입니다.
돌봄뿐 아니라 아이 교육과 가족문제 전반을 통합 지원하는 '가족센터'는 올해까지 62곳 신설합니다.
또, 전국 건강가정지원센터에 전문 상담인력을 확충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에 처한 가정을 대상으로 심리상담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560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