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문화소통 4.0

기준금리 13개월 만에 인하…연 3%

회차 : 182회 방송일 : 2012.07.12 재생시간 : 1:49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당초 동결 예상을 깨고 13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전격적으로 인하했습니다.

하반기 국내외 경제여건을 고려한 선제적인 결정으로 풀이됩니다.

보도에 김현아 기자입니다.

한국은행은 김중수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이달 기준 금리를 기존 3.25%에서 0.25%포인트 내린 연 3%로 결정했습니다.

기준금리 변동은 지난해 6월 3%에서 3.25%로 인상된 뒤 13개월 만입니다.

김중수 총재는 기준금리 인하는 경제성장의 하방 위험이 커지는 상황에서 내린 선제적인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중수 총재/한국은행

"국내외 경제여건을 고려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는 우리 경제가 장기추세 수준의 성장경로로 복귀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미국과 유럽의 경제활동 부진이 심화되고 신흥시장국 성장세도 수출 부진 등으로 계속 둔화되고 있어, 성장의 하방 위험이 더욱 커졌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국내 경제도 수출과 내수 증가율이 낮은 수준에 머물러 성장세가 당초 예상보다 부진했고, 유로지역 리스크 증대와 주요 교역 상대국 경제의 부진 등으로 앞으로도 국내총생산 성장률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금리 인하가 가계대출 확대를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가계대출은 이자율보다는 주택가격 등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부정적인 효과가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KTV 김현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