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문화소통 4.0

가상광고 위반 프로야구 중계방송사에 과태료

회차 : 182회 방송일 : 2012.07.12 재생시간 : 0:33

방송통신위원회는 가상광고 법규를 위반한 KBS N 스포츠, MBC 스포츠 플러스, SBS ESPN, XTM 등 4개 방송사에 각각 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가상광고는 경기 시작 직전이나 투수교체 시 그래픽을 이용해 특정 상품을 홍보하는 것으로 운동경기를 중계하는 방송프로그램에만 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습니다.

또 경기 장소에 있는 선수나 심판, 관중 위에 가상광고를 노출하면 안되고, 광고 노출의 크기가 방송화면의 4분의 1을 넘어서도 안됩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