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NEWS 10

중국, '김영환 고문' 거듭 부인

회차 : 130회 방송일 : 2012.09.06 재생시간 : 0:27

중국이 인권운동가 김영환씨에 대한 고문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외교통상부는 중국측이 어제 열린 한중 영사국장 회의에서 김영환씨 사건과 관련해 고문은 없었다는 기존의 입장을 다시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우리측은 양국의 인권 보장을 위한 영사협정의 조속한 체결과 외교부 영사당국간 핫라인 구축을 제안했고, 중국은 동의의 뜻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