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굿모닝 투데이

반세기 늦은 출발…"과감한 투자 필요"

방송일 : 2012.10.26 재생시간 : 1:48

우리나라의 우주기술은 짧은 시간 동안 빠르게 성장했지만 아직도 선진국과 비교하면 차이가 큰데요, 이를 따라잡기 위해서는 과감한 투자가 절실한 상황입니다.

정은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선진국들은 일찍부터 우주의 가능성에 눈을 돌려 우주기술 개발에 열을 올렸습니다.

우리나라도 최근들어 중요성을 실감하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선진국들과 비교하면 길게는 반세기나 늦은 지각출발입니다.

세계에서 가장먼저 로켓개발에 성공한 나라는 옛 소련입니다

소련은 1957년 스푸트니크1호 위성을 실은 로켓을 미국도 이듬해 2월 익스플로어 위성을 탑재해 로켓을 쏘아올렸습니다.

우주개발엔 아시아 국가들의 질주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일본과 중국은 1970년 각각 4번째와 5번째로 로켓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이후 영국과 인도, 이스라엘, 이란이 로켓 개발국 대열에 차례로 합류했습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우리나라의 로켓 개발이 같은 아시아 국가인 중국과 일본에 40여년이나 뒤져 있다는 것입니다.

일본은 30억 달러를 들여 위성 상용발사 사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2003년 세계에서 세 번째로 유인 우주선을 쏘아 올린 뒤 최근엔 유주정거장 도킹 실험까지 성공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선진국들과의 기술 격차를 줄이기 위해 보다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방효충 교수 /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우리나라 우주항공기술이 더욱 발전하고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관심과  전폭적인 예산 지원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다소 늦은 출발이었지만 나로호를 계기로 우주를 향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KTV 정은석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굿모닝 투데이 (266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