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대기업들 "日 수출 규제, 모든 조치 취하겠다"

회차 : 264회 방송일 : 2019.07.10 재생시간 : 02:01

유용화 앵커>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30대 대기업 총수들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신경은 앵커>
또 특정 국가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수입선을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청와대에 모인 경제계 주요 인사들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모든 조치를 취할 뜻을 밝혔습니다.
이번 규제가 양국 간 경제협력에 도움이 안 된다는 걸 민간 차원에서 설득하겠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녹취>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기업인들은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단기적 조치, 장기적 조치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총력을 다해 설득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업인들은 기초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수입선 등 조달망을 다각화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특정 국가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며 러시아, 독일과의 협력 강화를 언급했습니다.

녹취>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제조업을 뒷받침할 수 있는 기초산업이 탄탄해야 한다며 납품업체와 협력 강화를 통해 해당 산업의 뿌리를 내리는 기회로..."

다만 기술개발에는 시간이 걸려 정부의 장기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한 참석자는 소재 분야 국산화를 위해 긴 호흡을 갖고 지원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기업인들은 한편, 금융, 환경 부문 규제를 풀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은행, 보험회사에 비해 벤처캐피탈에 몰린 국내 자금이 적고, 새로운 화학물질 생산이 법으로 규제돼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김태우 / 영상편집: 최아람)
참석자들은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으로 양국 경제적 이익에 해를 입히는 일을 우려하면서,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