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생활방역 전환 검토"···생활방역지침 다음주 공개

회차 : 725회 방송일 : 2020.04.10 재생시간 : 01:55

김용민 앵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역사회 전파가 상당수 차단되면 생활방역체계로 전환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와 방역 전문가들로 구성된 생활방역위원회가 첫 회의를 열고 생활방역지침을 논의했는데요.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개인이 일상에서 감염예방과 차단활동을 이어가는 생활방역.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역사회 전파가 상당할 수준으로 차단될 경우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강립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은 지역사회 전파가 상당수로 차단되는 경우 가능한 것이므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욱 철저히 실천할 때 그 시기를 앞당길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생활방역위원회 제1차 회의
(장소: 오늘 오전, 서울 서초구)

이런 가운데 정부와 시민사회 관계자, 방역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생활방역위원회 첫 회의가 열렸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 속에 일상에서도 실행 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회 전반의 피로감이 높아지고 국민 일상과 경제활동을 보장해야 할 필요성도 커지고 있다며 생활방역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코로나19와의 줄다리기가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지금, 우리는 꽤 오랜 시간 사회적 거리두기가 녹아있는 새로운 일상을 만들고 실천해야 합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 시점과 생활방역 지침 등이 논의됐습니다.
개인이 생활공간에서 지켜야 하는 수칙과 직장, 학교, 문화공간 등에서의 방역수칙 또,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수준에 대한 논의도 포함됐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구체적인 생활방역지침안은 다음 주 공개되며 국민 의견을 수렴해 확정할 방침입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