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NEWS 10

美 성폭행·살인범 곧 사형집행…논란 '재점화'

회차 : 130회 방송일 : 2012.09.06 재생시간 : 1:37

미국에서 아동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범인에 대한 사형이 다음달 집행될 예정입니다.

국내에서도 아동성폭행 등 흉악범죄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어 사형집행에 대한 논란이 다시 가열되고 있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22년 전 미국 사우스다코다에서 성폭행을 당한 후 잔혹하게 살해된 베키 오코넬 양.

베키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도널드 묄러는 지난 97년 대법원에서 사형판결을 받았습니다.

미국 사법당국은 판결 이후에도 여러 법적 논란으로 이뤄지지 않던 묄러의 사형집행이 다음달 말 이뤄진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97년 이후 사형 집행이 전혀 없었던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흉악범죄가 잇따르자 흉악범에 대한 형집행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또 사형제도와 함께 죄수가 사망할 때 까지 출소할 수 없는 종신형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간 존엄성 문제를 들며 일시적 여론몰이로 형벌의 집행을 결정할 수 없다는 여론도 맞서는 상황이어서 사형 집행을 둘러싼 논란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