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굿모닝 투데이

이 대통령 "기업 투자·고용 확대해 글로벌 위기 극복"

방송일 : 2011.11.03 재생시간 : 1:53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새벽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프랑스 칸에 도착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글로벌 재정위기 극복을 위해 기업의 투자와 고용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칸에서 박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새벽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프랑스 칸에 도착했습니다.

G20 정상회의에 앞서 기업인들의 정상회의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한 이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글로벌 재정위기 극복을 위한 기업가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정부의 추가지출 여력이 부족한 상태에서 기업은 경제를 살리고 활성화하는 가장 중요한 주체라며 투자를 확대하고 고용을 늘려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 비즈니스 서밋 만찬 기조연설

“고용, 투자, 기술혁신에서 기업가 여러분의 더 큰 역할과 과감한 행동을 기대합니다.”

앞서 이 대통령은 메드베데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남북러 가스관 사업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데 합의했습니다.

다만, 가스관 사업은 경제성과 상업 조건이 전제돼야 하며 한국 국민들은 북한을 통과하는 가스관의 안전성을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가스관 북한 통과에 따른 위험은 전적으로 러시아가 책임지겠다며 북한도 가스관 사업에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와함께 가스관 안전문제 등이 해결되면 러시아 극동지역의 잉여전력을 북한을 경유해 한국에 공급하는 사업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이 대통령 오늘 저녁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을 면담하고 한 EU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이어 공식환영식 시작으로 개회하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유로존 위기해결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논의합니다.

칸에서 KTV 박영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