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굿모닝 투데이

인천공항 세계 최초 '명예의 전당' 등재

회차 : 19회 방송일 : 2011.11.03 재생시간 : 2:04

인천국제공항이 2005년부터 6년 연속 세계 최고 공항으로 선정돼, '국제공항협의회'가 제정한 '명예의 전당'에 올랐습니다.

국제공항 서비스 수준을 한단계 격상 시켰다는 평가입니다.

김현아 기잡니다.

인천국제공항이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2011 국제공항협의회, ACI 세계총회에서 세계 최초로 '명예의 전당'에 등재됐습니다.

인천공항은 세계 1,700여 공항을 대상으로 한 공항서비스평가에서 지난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세계 최고 공항으로 선정됐습니다.

공항의 서비스 수준을 한 차원 격상시킨 공로를 인정받은 겁니다.

ACI가 처음 제정한 '명예의 전당'에는 5년 연속으로 상위 5위권에 오른 공항만이 이름을 올릴 수 있습니다.

인천공항은 세계 공항 중 유일하게 6년 연속 세계 최우수 공항으로 선정된 것을 비롯해 해당 부문인 아시아-태평양 최고 공항, 중대형공항 최고 공항을 모두 석권해왔습니다.

이채욱 인천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세계 최고공항이라는 위상에 걸맞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고 해외사업 고도화 등을 통해 세계 공항산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인천공항은 이채욱사장이 3년 임기의 ACI 세계이사회 이사로 선임되고, 2014년 ACI 세계총회 유치가 확정돼 겹경사를 맞았습니다.

세계이사회는 아시아·태평양과 북미, 남미, 유럽과 아프리카 등 5개 지역 총 29명의 대표로 구성돼 ACI의 중요 정책을 결정하는 최고의사결정기구입니다. 

KTV 김현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