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지역맞춤형사업 적극 발굴해 달라" [오늘의 브리핑]

방송일 : 2019.02.08 재생시간 : 03:36

신경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기초 자치 단체장 간담회에서, 지역 맞춤형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제안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모두발언 주요내용, 들어보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장소: 청와대 영빈관)

지자체가 스스로 일자리를 만들고, 규제를 혁신할 때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지자체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할 것입니다.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과 지역맞춤형 일자리 사업이 지역발전과 국가발전으로 선순환되길 기대합니다.
지역 맞춤형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제안해주길 바랍니다.

지역주도형 규제개혁도 추진하겠습니다.
‘찾아가는 지방규제신고센터’를 활성화해 현장의 어려움이 조속히 해결되도록 지원하겠습니다.

지난 1월 31일 ‘광주형 일자리’가 결실을 맺었습니다.
지역의 노사민정이 양보와 나눔으로 맺은 사회적 대타협이며 지역경제의 회복과 좋은 일자리 창출을 향한 의미있는 출발입니다.

정부는 어느 지역이든 노사민정의 합의 하에 ‘광주형 일자리’ 같은 사업을 추진한다면 그 성공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입니다.

특히 주력 산업의 구조조정으로 지역 경제와 일자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일수록 적극적인 활용을 바라마지 않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한팀입니다.
지역의 어르신과 아이들을 돌보는 사업은 지자체와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야 성공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지방분권형 개헌안이 무산되었지만 자치분권의 확대는 멈출 수 없는 과제입니다.

중앙이 맡고 있던 571개의 사무를 지방으로 이양하기 위한 ‘지방이양일괄법’ 제정안이 국회에 계류 중에 있습니다.
지자체의 자치권과 주민자치를 확대하기 위한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도 2월 중 국회에 제출될 것입니다.

이번 개정안에는 지자체의 자율권 확대와 함께 주민투표·주민소환·주민발안 등 획기적인 주민참여 방안을 담고 있습니다.

‘지방분권법안’은 지난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의 합의 사항인 만큼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국회와 협조해 나가겠습니다.

올해 한걸음 더 다가올 한반도 평화는 지역에도 커다란 영향을 줄 것입니다.
지자체에서도 다가올 한반도 평화시대에 대비하여 지자체 차원의 남북교류 사업과 평화경제를 미리 준비해 주시기 바랍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 추진하는 모든 일들이 성공리에 이뤄지길 바랍니다.
지자체가 하는 일에 정부가 항상 함께하겠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