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모든 민주화운동 옳게 평가할 것" [오늘의 브리핑]

방송일 : 2019.03.08 재생시간 : 03:46

임소형 앵커>
이낙연 국무총리가 모든 민주화운동을 옳게 평가하고 유공자를 더 찾아 합당하게 예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의 3·8민주의거 기념사 주요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제59주년 3·8민주의거 기념식

이낙연 국무총리
(장소: 대전시청 남문광장)

우리의 학생과 청년들은 역사의 고비마다 불의에 항거하며 정의를 세웠습니다. 1960년 봄도 그랬습니다. 이승만 정권이 집권연장을 위해 부정선거를 획책하자 이곳저곳의 고등학생들이 먼저 일어났습니다. 2월 28일 대구의 고등학생들이 그 위대한 일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3월 8일에는 대전의 자랑스러운 고등학생들이 떨쳐나섰습니다.

대전의 3·8민주의거는 3·15마산의거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4·19혁명으로 불타올라 독재정권을 무너뜨리며, 이 땅에 처음으로 민주주의다운 민주주의를 실현했습니다. 3·8의거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실현과정의 중심적 가교 역할을 했습니다.

그러나 3·8민주의거가 정당하게 평가받기까지는 너무 긴 세월이 걸렸습니다. 의거로부터 58년이 흐른 뒤에야 국가기념일로 지정됐습니다. 앞으로도 정부는 3·8민주의거를 포함한 모든 민주화운동을 옳게 평가하고 유공자를 더 찾아 합당하게 예우하겠습니다. 4·19혁명까지 이어진 일련의 민주화운동 60주년이 되는 내년에는 그런 의미 있는 조치를 소홀함 없이 취하겠습니다.

특히 여러분이 원하시는 3·8민주의거 기념관 건립에 대해서는 정부가 관련 지자체들과 협의해 합리적 기준을 만들어 지원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59년 전 학생들이 꿈꾸던 민주주의의 완성을 위해 정부는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권력기관을 개혁해 제도적 민주주의를 강화하겠습니다. 모든 부문의 불공정과 비민주적 행태와 문화를 바로잡아 민주주의를 내실화할 것입니다. 그렇게 되도록 국회와 국민 여러분께서도 협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 우리는 한반도 평화정착과 민족 공동번영을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그 길이 때로 험난하더라도, 우리는 흔들리지 않고 그 길을 갈 것입니다.

그 평화와 번영의 길도 대전·충청이 중심에 서서 걸어주시기 바랍니다. 59년 전 오늘 대전의 학생들이 자유와 민주의 새 길에 함께 나섰던 것처럼, 지금의 우리도 평화와 번영의 새 길에 함께 나서기를 다짐합시다. 감사합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