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중국과 미세먼지 공동 대응···야외용 정화기 개발"

방송일 : 2019.03.08 재생시간 : 02:33

임소형 앵커>
정부가 중국과 함께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를 시행하고 인공강우 기술을 교류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야외용 공기정화기 개발을 추진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 수단을 총동원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정부가 중국발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과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한중 양국이 자국의 비상저감조치 시행 현황을 공유하고, 비상저감조치를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고농도 미세먼지 긴급조치 강화 발표
(장소: 정부서울청사)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중국과 함께 미세먼지 예보와 조기경보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라며, 조기경보체계가 운영되면 2∼3일 전 조기경보가 가능해지고, 현재 3일 예보도 7일 예보로 확대해 보다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우리보다 인공강우 기술력이 앞서고 있는 중국과 올해 안으로 인공강우 공동 실험도 추진합니다.

녹취> 조명래 / 환경부 장관
"국민이 체감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중국과의 실질적인 저감협력이 절실하다고 생각하여 신뢰와 내실에 기반하여 서로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윈-윈 협력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국외 유입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이어 국내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조치도 강화됩니다.
먼저 도심의 공기를 정화할수 있는 야외용 공기정화장치 개발을 추진합니다.
환경부는 서울 도심에 일정 간격 정화장치를 설치할 경우 초미세먼지 농도가 상당히 줄어들 수 있다는 분석 결과가 있다며, 이번 추경에 반영해 올해 안에 실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즉각적인 효과를 위해 도로 미세먼지 제거를 위한 살수차 운행을 확대합니다.
고농도 시 석탄발전 배출 상한제약 대상을 40기에서 60기로 늘리고 노후 석탄 발전소인 보령 1, 2호기의 조기폐쇄도 검토 대상입니다.
비상저감조치가 연속으로 발령될 경우 단계별 조치도 강화되는데, 자동차의 경우 현재 5등급 차량 운행제한에 더해 3일 이상 발령 시 공공기관의 공공차량 사용을 전면 제한하고 5일 이상일 때는 추가적인 등급제 기반 차량 제한과 지역별 차량부제 자율 실시 등 추가 강화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양세형)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