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수소경제 활성화···드론 실증도시 선정

방송일 : 2019.03.08 재생시간 : 02:47

임소형 앵커>
국토교통부가 올해 7대 혁신기술 확산에 주력한다고 밝혔습니다.
수소경제 생태계를 완성하고 드론 실증도시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홍진우 기자입니다.

홍진우 기자>
올해 서울과 부산 등 35대 운행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수소버스 2천 대가 도입됩니다.
또, 수소버스 충전·정비 기반시설인 복합환승센터가 구축되고, 고속도로와 혁신도시 등 주요거점에 수소충전소가 본격적으로 설치됩니다.
수소 에너지 기반 시범도시도 올해 3곳이 선정돼 마을·도시 단위의 수소 에너지 활용 실증이 이뤄집니다.

녹취> 박선호 / 국토교통부 제1차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중교통을 친환경 수소차로 전환해 나가고, 주요거점에 수소 충전소를 확충하겠습니다. 올해 안에 수소에너지 시범도시 3곳을 선정해 마을과 도시 단위의 실증을 지원하겠습니다."

국토부는 올해 수소 경제를 비롯해 스마트시티와 드론, 자율주행차 등 7대 혁신기술 확산에 본격적으로 나섭니다.
특히 오는 10월 세종에서 자율주행버스를 시범 운행하고, 드론 실증도시를 선정해 귀갓길 지킴이, 미세먼지 측정 등 드론 상용화를 지원합니다.
안전을 목표로 한 국토 관리도 강화됩니다.
국민 생활에 밀접한 건축물, 기반시설 등의 노후화에 대비해 유지관리 중심의 새로운 안전 체계를 만듭니다.
건설·교통 사망자 감소를 위한 방안으로는 도시지역 속도 제한을 시속 60km에서 시속 50km로 조기 정착시키고, 건설현장 시스템작업대 의무화 등을 추진합니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주거 안정을 위해 공공주택 20만 5천 호를 공급하고, 취약계층과 빈집을 연결해 주는 플랫폼을 시범 구축합니다.
또 실수요자 중심의 부동산 정책으로 주택시장 안정화와 임차인 보호 강화를 추진합니다.

녹취> 박선호 / 국토교통부 제1차관
"주택 시장을 보다 면밀하게 모니터링 하고 부동산 거래 질서도 확립해실수요자 중심의 정책 기조가 더욱 공고히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교통서비스도 대폭 확충됩니다.
수도권에서 광역권으로 M-버스 노선과 운행범위가 늘어나고, 철도와 항공 지연 보상이 강화됩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양세형)
국토부는 이밖에 올해 도로와 철도, 항공 등 인프라 확충과 함께 캠퍼스 첨단 산업단지, 도시재생혁신지구 시범 지정을 통해 지역경제 활력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KTV 홍진우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