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조국 장관 임명···"국민분열 고민...일관성 중요"

회차 : 306회 방송일 : 2019.09.09 재생시간 : 02:39

유용화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습니다.

신경은 앵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식에서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며 임명 배경을 직접 설명했습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7명의 장관급 인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제외한 나머지 6명의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한 채 임명하게 돼 송구스럽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하는 일이 문재인 정부 들어 거듭되고 있고 특히 개혁성이 강한 인사일수록 인사 청문 과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대통령으로서 큰 책임감을 느낀다는 말씀과 함께 국회의 인사청문 절차가 제도의 취지대로 운용되지 않고 있고, 국민통합과 좋은 인재 발탁에 큰 어려움이 되고 있다는 답답함을 토로하고 싶습니다."

조국 장관의 임명이 쉽지 않은 선택이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을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했지만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인사청문회까지 마친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조국 장관은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해줄 적임자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국민들의 넓은 이해와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가족이 수사대상이 되고 기소까지 된 상황에서 여러 염려가 있지만 검찰은 이미 엄정한 수사의지를 의심할 여지없이 분명히 보여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 영상편집: 양세형)
그러면서 검찰은 검찰이 해야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할 일을 해나간다면 그 역시 권력기관의 개혁과 민주주의의 발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일이라고 역설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며 국민을 좌절시키는 기득권과 불합리의 원천이 되는 제도까지 개혁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