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도시재생 뉴딜사업 23곳 선정···1조 2천억 투자

회차 : 561회 방송일 : 2020.09.16 재생시간 : 02:18

유용화 앵커>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서울 성북과 인천 부평 등 총 23곳이 선정됐습니다.
정부는 2024년까지 1조 원 넘는 예산을 투입해 주택공급과 지역정비를 추진한단 계획입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는 총 23곳입니다.
이 가운데 서울 성북과 충북 제천, 경남 밀양 등 8곳은 공기업이 지자체로부터 도시재생 권한을 위탁받아 사업 전반을 주도하는 '총괄사업관리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한국주택공사와 경기도시공사 등 4개 지역 공기업이 참여해 주택공급과 지역거점사업을 연계해 진행할 예정입니다.

전화인터뷰> 박선영 /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정책과 사무관
"기존에 단편적으로 이뤄지던 도시재생 사업들이 하나의 패키지로 묶이면서 공공기관의 투자와 재생효과는 극대화되고 공공이 주도적으로 이끌고 나감으로써 사업 속도도 빨라질 전망입니다"

원도심 역세권 부지와 공공청사 등을 활용해 임대주택과 복합거점시설을 조성하고 인근 상권까지 활성화시키는 방식입니다.
대표적으로 서울 성북구의 도시재생 사업은 인근 대학 주변에 청년 주거시설과 창업 공간을 조성해 대학과 지역, 청년이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지역 유휴자산을 활용해 도시재생 효과를 확산하는 인정사업 방식에는 인천 부평과 충남 금산 등 총 15곳이 선정됐습니다.
이들 사업지에서는 주민 생활을 위협하는 건축물을 정비하고 오랫동안 방치되거나 노후화된 공공건축물은 주민 시설로 활용합니다.
또, 유휴부지에는 지역 공공시설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총 23곳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에는 2024년까지 1조 2천억 원이 투입됩니다.
이를 통해 공공임대 1천820가구를 포함한 총 3천 가구가 신규 공급되고 지식산업센터와 창업지원시설 20곳, 생활 SOC 시설 70곳이 조성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국토교통부는 지역 주민들이 조기에 도시재생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뉴딜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561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