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문화누리카드' 지원 인상···'창작준비금' 절차 간소화

회차 : 387회 방송일 : 2020.01.08 재생시간 : 02:56

유용화 앵커>
올해부터 '문화누리카드' 지원금이 1인당 9만 원으로 오르고 예술인들의 창작 활동을 돕는 창작 준비금 지원 절차가 간소화됩니다.
올해 문화 분야에서 달라지는 점들, 박지선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박지선 기자>
저소득층의 문화생활을 돕는 '문화누리카드'.
올해 지원금이 1인당 9만 원까지 인상돼 더 다양한 문화생활이 가능해집니다.
문화누리카드는 문화예술, 여행, 체육활동과 관련된 전국 2만 5천여 개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음 달부터 가까운 주민센터나 온라인에서 신청할 수 있습니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창작활동 중단 위기에 처한 예술인등을 지원하는 창작준비금 제도는 지원절차가 대폭 간소화됩니다.
그동안 창작준비금을 받기 위해선 부모, 자녀와 자녀의 배우자까지 소득, 재산 심의를 받아야 했는데 앞으로는 신청자 본인과 배우자의 소득 재산만 심의 대상입니다.
제출 서류도 간소화됐습니다.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이 구축됨에 따라 소득 산출, 심의에 필요한 정보조회가 가능해져 앞으로는 기본 서류 3개만 내면 됩니다.
이에 따라 지원 대상자는 기존 5천500 명에서 1만2천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캠핑문화 확산으로 국립공원을 찾는 이들이 늘면서 정부가 국립공원 내 돌부리 등 장애물을 제거한 탐방로와 야영지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장애인과 노약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섭니다.
이에 따라 올해 무장애 탐방로는 47곳, 무장애 야영지는 123곳까지 늘어납니다.
올해부터는 우리 문화재 보존과 활용이 보다 용이해집니다.
관리가 필요한 문화재를 등록하는 주체가 중앙정부에서 광역시·도까지 확대된 겁니다.
시, 도지사는 보존, 활용을 위해 특별한 조치가 필요한 문화재를 '시도 등록문화재'로 지정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 문화재청장은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필요성이 인정된 문화재에 대해선 시·도지사에게 문화재 등록, 보호 등을 권고할 수 있게 됩니다.
문화재매매업 진입 장벽은 대폭 낮췄습니다.
문화재 유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법인과 문화재 관련 전공과목을 일정 학점 이상 이수한 사람도 매매가 가능해집니다.
소실되거나 원형이 변하면서 접하기 어렵게 된 문화재들을 만날 수 있는 길도 열립니다.
이달 중순부터 디지털 문화유산 나눔방이 국립고궁박물관에 들어섭니다.
실물로 접하기 어려운 문화재들을 실감형 콘텐츠 등을 통해 만날 수 있게 됩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문화재청은 2025년까지 이 같은 문화유산 디지털 체험공간을 10곳까지 늘릴 계획입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