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보도자료

공공누리 공공제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출처표시-상업적, 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세종시에 대한민국 영상기록 상영관 문 열었다!

글자확대 글자축소
조회 : 445
등록일 : 2017.06.05 09:42
‘다시 보는 대한늬우스 상영관’ 세종시에 개관 - 5월 31일(수) 세종컨벤션센터 -

○…대한민국 역사 담긴 영상기록 상영관, 세종시에 문 열어 ○…4.19 혁명·월남파병·서울올림픽 등 생생한 현장이 눈앞에 ○…세종시에 또하나의 볼거리, 교육·문화공간 자리매김 기대

세종특별자치시에 대한민국의 역사를 영상기록으로 관람할 수 있는 전시·상영관이 문을 열었다.

KTV 국민방송(원장 류현순)은 5월 31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 홍보동 기획전시장에 ‘다시 보는 대한늬우스 상영관’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다시 보는 대한늬우스 상영관’은 KTV 국민방송과 정부청사관리본부, 문화재청, 국가기록원의 협업을 통해 마련됐다.

‘관람객들은 이곳에서 4.19 혁명과 이승만 대통령 하야, 마릴린 먼로 방한, 월남 파병, 첫 국산차 ‘시발’ 출시, 서울올림픽 개최, 남북 동시 UN 가입 등 우리 역사와 국민생활 속 생생한 장면들이 담긴 진귀한 필름 영상들을 대형 스크린으로 만나볼 수 있다.

대한뉴스 영상 외에도 KTV 국민방송의 대표 프로그램들은 물론 실제 방송 중계차가 상시 전시돼 촬영과 편집, 송출 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대한뉴스’는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1948년 11월 공보처 공보국 영화과에서 ‘대한전진보’로 시작돼 ‘대한늬우스’, ‘대한뉴우스’ 등으로 시대에 따라 이름을 달리 하며 1994년 제2040호를 끝으로 제작이 종료됐다.

50년 가까이 극장에서 영화 시작 전에 상영되면서 ‘시대의 기록자’ 또는 ‘정부의 대변자’라는 상반된 평가를 받았지만, 대한민국의 역사를 영상에 담았다는 기록적 가치에는 이견이 없다.

이날 오후 2시에는 이충재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송상락 정부청사관리본부장, 문화체육관광부 금기형 홍보정책관, 김재근 세종특별자치시 대변인, 성정희 세종도서관장, 이진숙 대전MBC 사장, 남상현 대전일보 사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이 열렸다

KTV 류현순 원장은 “다시 보는 대한늬우스 상영관은 대한민국의 역사에 대한 세대간 소통과 공감의 공간”이라며 “세종시와 인근 지역의 시민, 학생들에게 또 하나의 볼거리이자 교육·문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상영관은 오는 2018년 말까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 문의전화 044-864-8150.

이 자료에 대해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KTV 정책콘텐츠부 신주희 주무관(☎044-204-8147)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