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북한 방문·체류자 '美 무비자 입국 제한'

회차 : 283회 방송일 : 2019.08.06 재생시간 : 02:19

신경은 앵커>
2011년 3월 1일 이후 북한을 방문하거나 체류한 사람은 미국에 '무비자'로 입국할 수 없습니다.
북한 테러 지정국 '재지정'에 따른 조치인데요.
해당 여행객들은 주한 미국 대사관에서 비자를 발급 받아야 합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지난 2011년 3월 1일 이후 북한을 방문하거나 체류한 여행객은 미국에 무비자 입국할 수 없습니다.
통일부가 이 기간 방북 승인한 인원은 3만 7천여 명.
실제 여행객은 더 적을 전망입니다.
미국 정부는 현지시간 5일부터 해당 여행객에 전자여행허가제 ESTA를 제한했습니다.
미국 방문 자체를 막은 건 아니며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목적에 맞는 비자를 발급받으면 됩니다.
공무수행으로 방북한 공무원은 증명서류를 내면 ESTA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한편 미국 측은 우리 정부에 방북자 명단을 요구하지 않아, 여행객의 자발적인 신고를 따를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녹취> 김인철 / 외교부 대변인
"많은 제도에 있어서 미 측은 자발적인 신고제도를 따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번 조치는 지난 2017년 11월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따른 겁니다.
미국 정부는 지정 국가 방문자에 비자면제프로그램 VWP를 제한하는 국내법을 준수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을 포함한 VWP 가입국 국민에게 똑같이 적용되는 조칩니다.
북한을 뺀 이란, 이라크 등 7개 대상국을 방문하거나 체류한 경우 지난 2016년부터 무비자 입국제한 조치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미국이 우리 정부에 이번 조치를 예고한 건 한 달여 전.
외교부는 미국과 긴밀히 협조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급하게 미국을 방문해야 할 경우엔 비자 발급 기간을 대폭 줄이는 긴급예약신청도 가능합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세부사항은 주한미국대사관 등에 문의하면 됩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