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프란시스코' 오늘 밤 남해안 상륙···최고 200mm 비

회차 : 283회 방송일 : 2019.08.06 재생시간 : 02:05

유용화 앵커>
태풍 프란시스코가 오늘 밤 남해안에 상륙할 예정입니다.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일부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곽동화 기자입니다.

곽동화 기자>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오늘(6일) 밤사이(21~24시) 남해안에 상륙 내일 새벽 내륙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당초 태풍이 내일(7일) 새벽 속초 부근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경상도 내륙으로 북상하면서 세력이 약화돼 내일 새벽 경북 안동 부근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수정 예보했습니다.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태풍 이동 경로가 예상보다 동쪽으로 기운데다, 오늘 새벽 일본 규슈 부근에 상륙한 후 세력이 약화됐기 때문입니다.
태풍이 예상보다 일찍 소멸하더라도 비와 바람 예보는 그대로입니다.
내일까지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이 불겠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이 흐리고 비가 오는 가운데 강원 영동과 남해안에는 200mm가 넘는 폭우가 예보됐습니다.
영남, 충북에는 최대 15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서울과 경기, 호남은 10~6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울산, 부산과 경상남도, 남해와 동해 전역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는데, 오늘 밤사이 경상도 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입니다.
김해, 사천 공항에도 태풍 특보가 발효됐고, 부산항에 정박했던 선박들은 다른 항만으로 대피했습니다.
제주에서 출발하는 일부 여객선도 기상 악화로 결항했습니다.
태풍의 진로에는 빗겨나 있지만 전라도를 중심으로 강풍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충북, 전북과 울릉도, 독도 부근에는 강풍 예비특보가 발효됐습니다.
제주도 남쪽과 동부 앞바다, 남해 일부 앞바다로 풍랑주의보가 확대됐습니다.
남해안은 태풍 상륙과 만조 시각이 겹칠 것으로 보여 저지대 침수 피해가 없도록 대비가 필요합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바람이 최대 순간풍속 108km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물결은 최대 6m로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