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여러분이 민간 외교관…지원 아끼지 않을 것"

방송일 : 2019.03.11 재생시간 : 02:05

유용화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한국 기업이 건설 중인 브루나이 최대 규모의 건설공사 현장을 찾았습니다.

신경은 앵커>
문 대통령은 현지 직원들에게, 인프라 외교를 실현하는 '민간 외교관'이라고 격려했습니다.
이어서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브루나이의 템부롱 대교 건설 공사 현장.
동쪽 지역인 '템부롱'과 서쪽인 '무아라'를 잇는 거대 교량 건설공사가 한창 진행 중입니다.
대림산업이 수주한 이 건설 현장을 문재인 대통령이 찾았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템부롱 지역이 무아라 지역과 균형 있게 발전하는 계기가 될것입니다. 우리가 부르나이 미래와 함께 하고 있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놓고 있는 다리가 한국과 브루나이 양국을 잇는 다리이기도 하다며, 우리 기업들의 기술개발과 열정이 대규모 랜드마크 사업을 수주한 원동력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정부가 최근 총 6조2천억 규모의 대규모 금융지원을 발표했고 외교를 통해서도 우리 기업의 수주를 위해 열심히 뛰고 있다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여러분은 기술자이면서 동시에 인프라 외교를 실현하는 민간 외교관입니다. 정부는 여러분이 노력한 만큼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지원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아세안 순방 마지막 방문국인 캄보디아에서 세계적인 유적지 앙코르와트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녹취>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문 대통령께서는 3월 16일 귀국하는 길에 캄보디아 앙코르와트를 방문하기로 확정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캄보디아 정부 측의 요청이 있었다며 우리 정부도 앙코르와트가 캄보디아의 찬란한 고대문화를 표시하는 상징인 만큼, 존중과 존경의 마음을 담아 방문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이기훈 / 영상편집: 정현정)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79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