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커피향 가득한 실버 바리스타의 삶 [국민리포트]

희망의 새시대

커피향 가득한 실버 바리스타의 삶 [국민리포트]

회차 : 320회 방송일 : 2014.09.16 재생시간 : 2:45

앵커>

즉석에서 커피를 만드는 '바리스타'는 어르신들도 할 수 있는 직업 중 하나입니다.

최근 어르신 바리스타들이 나이도 잊은 채 왕성하게 활동하는 '실버카페' 늘어나고 있습니다.

곽지술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도서관 한켠에 들어선 카페

소박하고 아담한 분위기의 작은 카페에 커피 향이 가득합니다.

이 카페의 바리스타는 어르신들 원액을 내려 커피를 만드는 손놀림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세련된 유니폼으로 한껏 멋을 내고 베레모로 포인트를 준 실버 바리스타들이 바로 이 카페의 직원들입니다.

전경원 (실버바리스타) / 카페 '애노쉬'

"여기 와서 커피를 팔고 또 젊은 분들도 많이 만나고 이러니까 그 즐거움과 행복감, 인생을 즐겁게 보낼 것 같습니다."

성남시의 지원을 받아 문을 연 이 카페는 수정 중앙노인복지종합관에서 맡아 운영합니다.

수익금은 모두 인건비와 노인 일자리 사업에 쓰여집니다.

이곳에서 일하시는 실버바리스타는 모두 열 분에 어르신, 모두 예순의 나이를 훌쩍 넘었는데요.

제2의 인생을 살기 위해 바리스타 자격증을 취득할 정도로 관심과 열정이 가득합니다.

어르신 바리스타들의 경륜에서 묻어나는 편안함과 시중보다 20~30% 싼 커피 값에 손님들이 이어집니다.

도서관 실버카페는 공부도 하고 잠시 들려 커피도 마시고, 이야기도 나누는 주민들의 사랑방입니다.

조수연 / 경기도 성남시

"분이기도 굉장히 좋고요, 차 맛도 생각했던 것보단 너무 맛있구요. 저도 한번 해보고 싶은데요."

양예빈 / 성남 태원고

"여기 공부하러 왔는데 할머니들이 커피 뽑으시는 거보고 좋은 모습인 것 같아서 되게 정감이 가고 보기도 좋으신 거 같아요."

성남시는 어르신들의 일자리 사업으로 지난해 '책나루'에 이어 이번에 '애노쉬' 카페를 개설하는 등 도서관을 활용한 실버카페를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황양순 과장 / 성남시 수정중앙노인종합복지관

"일자리창출을 목적으로 시작한 사업입니다. 그리고 이 사업을 통해서 나온 수익금은 노인복지사업, 장애인 어르신한테 아니면 저소득 어르신한테 아니면 또 다른 일자리창출, 저희가 지금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힘이 닿는 한 계속 일을 하고 싶다는 바리스타 어르신들 활기차게 제2의 인생을 살아가는 모습에서 황혼의 열정을 느낄 수 있습니다.

국민리포트 곽지술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