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남북대표단 '오찬회담'…인천AG 폐회식 참석

KTV 특보 수시방송

남북대표단 '오찬회담'…인천AG 폐회식 참석

등록일 : 2014.10.06

북한 최고위급 인사들이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폐회식 참석을 위해 인천을 방문했습니다.

현재 남북대표단이 오찬회담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취재 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표윤신 기자!

네, 통일부에 나와있습니다.

현재 남북 대표단은 인천시청 근처의 한 음식점에서 1시간 여 째 오찬을 겸한 회담을 진행중입니다.

이번 오찬에 우리측에선 류길재 장관을 비롯한 통일부 인사들과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김규현 NSC 사무처장 등 청와대 최고위급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북측에선 김정은에 이어 권력 2인자라고 불리는 황병서 총 정치국장을 비롯해 최룡해, 김양건 비서 등이 참석했습니다.

우리측 김관진 안보실장의 환영에 김양건 노동당 비서는 "북남사이에 관계를 돈독히 하는데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왔다"고 답하는 등 호담은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정부들어 열린 남북 회담 중 그야말로 최고위급 회담이라고 할 수 있는만큼, 논의 내용이 주목되는데요.

앞서 북측 대표단을 환영하기 위해 송도의 한 호텔에서 티타임이 열렸는데요,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가 "체육이  조국통일을 위한 데에서 앞섰구나 하는 자부심을 갖게됐다."고 답하고 회담 결과를 좋게 예상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습니다.

티타임 후 김관진 청와대 안보실장이 뒤늦게 참석하고 대화가 1시간 가량 길어지면서 일정들이 조금씩 늦춰지고 있는데요,

북한 대표단은 저녁 7시 아시안경기대회 폐회식에 참석해 정홍원 총리 등을 만난 뒤, 밤 10시 김정은 제1위원장의 전용기로 북측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북한은 지난 8월 2차 고위급 회담을 열어 이산가족 상봉등을 논의하자는 우리측 제안에 지금껏 묵묵 부답이었는데요, 아시아경기대회 폐막 특사 형태로 최고위급 대화를 먼저 제의해 온 만큼 이번 회담을 계기로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분수령을 맞을 수 있을 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KTV 표윤신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