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박근혜정부 '원칙'의 대북정책 악순환 끊어

KTV 특보 수시방송

박근혜정부 '원칙'의 대북정책 악순환 끊어

등록일 : 2015.08.25

북한의 확실한 사과와 재발 방지는 이번 남북 고위급접촉 초기부터 우리 정부가 지켜온 원칙이었습니다.

박근혜 정부의 흔들림없는 대북 원칙과 정책이 결국 북한의 변화를 이끌었고, 그동안의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냈다는 평가입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43시간의 마라톤 협상을 통해 얻어낸 남북 공동보도문.

청와대는 상당히 이례적인 내용의 합의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DMZ 지뢰폭발에 대해 북한이 주체가 되는 사과를 받아냈고 일촉즉발의 군사적 긴장도 준전시상태 해제라는 가시적 성과를 얻어냈기 때문입니다.

이 같은 이례적 성과에는 박근혜정부의 일관되고 원칙있는 대북정책 기조가 주효했다는 분석입니다.

도발은 단호히 응징하고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 놓겠다는 박 대통령의 대북정책이 결국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냈다는 겁니다.

이번 협상 과정에서도 북측이 주체가 된 사과와 도발의 재발방지는 우리측이 처음부터 고수한 원칙이었습니다.

sync>박근혜 대통령/어제, 수석비서관회의

(이번 회담의 성격은 무엇보다도 현 사태를 야기한 북한의 지뢰도발을 비롯한 도발행위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가 가장 중요한 사안입니다.)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협상이 장시간 이어진 배경에 사과와 재발방지라는 원칙을 지키는 인내의 과정이 있었음을 시사했습니다.

sync>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북한이 주체가 되는 사과를 받아내고, 또 재발 방지 약속을 받아내는 것입니다. 그런 과정에서 협상이 대단히 길어졌고...)

흔들림 없는 우리의 모습에 북한은 준전시상태를 선포하고 전방지역 화력을 증강시키는 등 교란작전으로 맞섰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일전도 불사하겠다는 각오와 일관된 모습에 북한은 결국 변화를 택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원칙 있는 대북정책은 지난해 개성공단 사태의 해결, 5.24 조치의 유지 등 사안 사안마다 힘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대북정책에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북한의 어떠한 기만전술에도 흔들리지 않는 성숙한 대한민국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됐습니다.

실제 군사적 위협이 계속되는 상황속에서도 국민들은 사재기를 하지 않았고 인터넷 공간에는 정부와 협상 대표단을 응원하는 글들이 줄을 이었습니다.

<현장멘트>박성욱 기자/ozftf21@korea.kr

신뢰와 원칙. 박 대통령의 정치 철학이기도 한 이 두단어는 대북정책을 관통하며 북한의 도발과 발뺌으로 이어지던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냈다는 평가입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